현대차,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진출 '시동' 건다
현대차,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진출 '시동' 건다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05 17:3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부·파트너와 협력 … 비즈니스 클러스터 구축
▲ 현대차가  다자간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전기 상용차 기술 선도 브랜드로서 지위를 공고히 한다. ⓒ 현대자동차
▲ 현대차가 다자간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전기 상용차 기술 선도 브랜드로서 지위를 공고히 한다. ⓒ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선다.

현대차는 중국 현지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장강 삼각주지역과 징진지 지역 파트너사들과 업무협약 2건을 각각 체결했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다자간 협력을 통해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전기 상용차 기술 선도 브랜드로서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27일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 상해순화신에너지시스템유한공사, 상해융화전과융자리스유한공사와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4사는 중국 경제 중추인 장강 삼각주 지역에서 현대차 수소전기 상용차를 매개로 수소 생산·공급, 수소충전시설 구축, 차량 보급, 차량 운영(금융)을 아우르는 수소전기차 사업 플랫폼을 구축한다. 

각 사가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협력 체계를 구성해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해전력은 수소 충전소 건설 투자,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그린수소생산 공정 건설 추진과 석탄가스화 복합발전를 통한 수소 생산 프로젝트 추진 등을 담당한다.

상해순화는 수소 충전소 건설과 운영, 수소 충전 관련 종합 솔루션 제공을 담당한다. 융화전과는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 운영 사업에 금융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하고 수소전기 상용차 운영회사 설립을 통해 장강 삼각주 지역 주요 물류 기업에 차량을 보급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4사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저비용·고효율 비즈니스 모델 수립을 위해 협력한다. 잠재 고객 발굴을 통해 2025년까지 장강 삼각주 지역에 3000대 이상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한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중국강연집단 안타이과기고분유한공사, 허강집단 허베이철강공업기술복무유한공사와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를 추가로 체결했다.

중국 수도권인 징진지 지역은 대규모 철강 업체들이 위치해 있어 부생 수소 생산 자원이 풍부하다. 텐진시와 탕산시 대규모 물동량으로 대형트럭에 대한 수요가 높아 수소전기 상용차 운용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탕산시 정부는 대형트럭, 물류차, 도시정비 차량 위주의 수소전기차 산업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 또 부생 수소를 활용한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과 수소 가격 인하 등을 목표로 수소산업 클러스터 건설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시장 요구에 적합한 수소전기트럭 보급한다. 안타이과기는 수소 저장·운송·충전 관련 기술 제공과 수소충전소 건설 지원한다. 허강공업기술은 부생 수소 자원을 활용한 수소 공급과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용 수요처 발굴을 담당하게 된다.

3사는 징진지 지역에 수소전기 대형트럭 시범 운행 사업을 추진해 2025년까지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목표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철 현대차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 차량 판매와 수소차 리스, 충전소 운영 등 수소 생태계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 클러스터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정부를 비롯한 현지 우수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왔다. 2030년까지 2만7000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수소 상용사업 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1-06 06:18:23
중국 진출 조심히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