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20조원 투자"
문대통령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20조원 투자"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0.31 08:4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현대차 공장서 새로운 역사 쓴 1등 기업 '찬사'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울산시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미래차는 자동차 산업의 판도를 완전히 바꿔놓고 있다"며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글로벌 자동차 기업을 제치고 기업가치 1위로 올라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를 향해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다"며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며 "2차 전지 소재·부품·장비를 연 매출 13조 원의 신산업으로 키울 것"이라고 했다.

자율주행차와 관련해 "2027년 세계 최초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할 것"이라고 말하고 "사업재편지원단을 만들어 2030년까지 1000개의 자동차 부품기업이 미래차 사업으로 전환하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의 수소차 넥쏘를 타고 행사장에 나타난 문 대통령은 "현대차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오늘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 판매 대수 1만대를 돌파하고 전기상용차 판매 역시 1만대 넘어선 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현대차 노사는 예방활동은 물론 지역사회 지원에 나섰다"며 "현대차 울산 공장은 혁신에서 1등 기업이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에서도 1등 기업이고 노사 협력과 미래비전에서도 1등 기업"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미래차를 시승하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미래차를 시승하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미래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미래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으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이동수단을 시승하고 있다. ⓒ 울산시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열린 '미래자동차 확산과 시장선점' 발표 행사에 참석해 친환경 이동수단을 시승하고 있다. ⓒ 울산시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