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 국민차' 현대 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
'36년 국민차' 현대 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9.24 13:1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쏘나타 N 라인 ⓒ 현대자동차
▲ 쏘나타 N 라인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쏘나타의 혁신적인 디자인에 고성능 N의 감성을 입혀 역동적으로 거듭난 쏘나타 N라인(N Line)의 외장 이미지를 23일 공개했다.

중형급 세단에 N라인 트림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쏘나타 N라인이 선보인 스포티한 디자인에 걸맞은 주행성능 강화도 이뤄져 일반 모델과 차별화된 매력을 갖췄다.

현대차는 기존 쏘나타를 통해 선보인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컨셉을 바탕으로 N브랜드 특유의 고성능 이미지를 입혀 스포티한 감각을 극대화했다.

N라인 전면부는 △기하학적인 문양이 특징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기능적인 3개의 인테이크 홀이 적용돼 강인한 이미지를 더해주는 N라인 전용 범퍼를 장착했다. 

또 △시각적 무게중심을 낮춰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프론트 윙 △고성능 N의 정체성을 부여해주는 N라인 엠블럼을 적용해 스포티한 감각을 극대화했다.

측면부는 △범퍼와 연결돼 차체를 한껏 낮아 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 △휠 하우스 공기 흐름을 고려해 적용된 에어벤트 △아웃사이드 미러와 사이드실 몰딩 등에 적용된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 △금방이라도 코너를 공략할 준비가 된 듯한 N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이 조화롭게 자리해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로 돋보이는 범퍼 하단부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스포일러 △고성능 이미지를 배가시키는 듀얼 트윈팁 머플러 가 적용돼 N라인만의 스포티함을 한층 살려냈다.

현대차는 쏘나타 기본 모델과 하이브리드, 센슈어스(1.6T 엔진 사양) 라인업에 쏘나타 N라인 모델까지 더해 중형 세단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36년간 국민차로 자리매김한 쏘나타에 더욱 새롭고 강력한 이미지를 부여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는 기본 모델 출시에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 센슈어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왔다"며 "쏘나타 라인업에 고출력 2.5리터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N라인을 추가해 고출력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을 만족시킨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