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고속도로에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한국가스공사, 고속도로에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9.29 15:5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와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
▲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세이프타임즈
▲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수소·LNG 복합충전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세이프타임즈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승용차와 수소·LNG화물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수소·LNG 복합충전소를 전국 고속도로 화물차 거점 휴게소 3곳에 설치한다.

수소·LNG 복합충전소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승용, 화물, 버스 등의 차량들과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화물, 버스 등의 차량모두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충전소 모델이다.

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 28일 성영규 가스공사 안전기술부사장과 신동희 도로공사 기획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속도로 수소·LNG 복합충전소 설치를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가스공사는 복합충전소 건설과 운영을 담당한다. 도로공사는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충전소 부지와 수소충전소 구축 지원금을 제공한다.

두 기관은 우선 복합충전소 3곳 구축을 위한 사업 검토에 착수해 실무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3곳 구축 외에도 향후 복합충전소 추가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물류거점에 수소·LNG 복합 충전소 30개소를 건설하는 등 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한다"며 "수소에너지 중심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