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공청회 개최
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공청회 개최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10.09 14: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는 옛 충남도청사 대회의실에서 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 대전시
▲ 대전시는 옛 충남도청사 대회의실에서 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 대전시

대전시는 8일 옛 충남도청사 대회의실에서 '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는 윤종명, 남진근 시의원 비롯해 최정우 목원대 교수 등 관계 전문가와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민 참석인원은 선착순 20명으로 제한됐다.

대전시 공식 유튜브 채널 '대전블루스'를 통해 전자공청회를 함께 개최해 주민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공청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공청회는 △특화산업 육성 지원과 거점 조성 △지역공동체 복원과 역량강화 프로그램 △쪽방촌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등 주요 사업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주민들의 의견 발표와 목원대 이재우 교수,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송복섭 교수, 대전세종연구원 임병호 연구원 등 4명의 전문가 토론이 이어졌다. 

시는 공청회 시간에 참석하지 못한 주민들의 원활한 의견청취를 위해 동일한 공식 유튜브 채널에 녹화방송을 게시할 예정이다. 오는 14일 오후 6시까지 의견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지난 4월 사업발표 이후 대전시가 추진 중인 대전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난달 16일 중앙공모에 선정돼 국비 150억원을 확보했다.

사업 세부계획 확정을 위해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절차가 진행 중이다.

시는 공청회 종료 후 지방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사전절차를 밟아 국토교통부에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승인을 신청, 오는 12월 계획 승인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종명 대전시 도시재생과장은 "제출된 의견들을 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가 문을 연 만큼 사업 추진 중에도 여러 의견에 귀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0-09 15:28:24
부동산 또 껑충 하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