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조폭 양아치가 되나 … 서민 갈취 3배 늘었다
[2020 국감] 조폭 양아치가 되나 … 서민 갈취 3배 늘었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9.28 23:1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호 의원 "경찰 엄정대응 해야"
▲ 박재호 의원이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조직폭력범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 박재호 의원실
▲ 박재호 의원이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조직폭력범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 박재호 의원실

폭력행사를 일삼던 조직폭력범죄가 사행성 불법영업이나 서민을 상대로 갈취하는 지능범죄로 범죄 양태가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남구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조직폭력범죄 검거 현황을 보면 폭력행사(48%)로 검거된 조직폭력원이 가장 많았다. 사행성 불법영업(9%), 서민 상대 갈취(4%), 유흥업소 갈취(2%) 범죄로 단속됐다.

지역별 검거 현황을 보면 경기남부청(18%)이 다른 지역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서울청(11%), 전북청(8%), 경남청(7%), 대전청(7%) 순으로 조직폭력범죄 검거율이 높게 나타났다.

범죄유형별 검거 현황을 보면 2016년 폭력행사로 검거된 조직폭력원은 전체 검거 인원 중 52%에 달했지만 지난해는 41%로 감소했다.

반면 2016년 8%에 불과하던 사행성 불법영업 범죄자는 2019년 11%, 서민상대 갈취 범죄는 3%에서 8%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사행성 불법 영업으로 검거된 조직폭력범은 경남청(17%)이 가장 많았다. 전북청(13%), 대구청(12%), 서울청 (11%), 경기남부청(10%) 순으로 단속 건수가 높게 나타났다.

서민을 상대로 갈취하다 검거된 조직폭력범은 서울청(25%)이 가장 많았고, 경기남부청(19%), 경기북부청(15.8%)이 뒤를 이었다.

박재호 의원은 "과거 조직폭력범죄는 불법도박장이나 유흥업소 등 이권을 두고 폭력을 행사하거나 대형범죄로 검거됐지만 최근 조직폭력범죄는 서민을 목표로 폭행이나 협박을 하는 생계형 범죄 형태로 범죄 방식이 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조직폭력범죄 양상이 달라진 만큼 경찰은 폭력을 앞세워 서민을 괴롭히는 조직폭력범들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09-29 08:27:09
조폭들 싹싹 잡아드려 발를 못부치게하여야한다

제노비아 2020-09-29 07:06:05
코로나로힘든서민들 그러지 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