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박원순 시장 "3일 평균 신규 확진 30명 넘으면 사회적 거리두기 재개"
[코로나19] 박원순 시장 "3일 평균 신규 확진 30명 넘으면 사회적 거리두기 재개"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6.22 14:5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2차 대유행 준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서울시
▲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2차 대유행 준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가 이어지자 상황 악화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이후 서울시에서 3일간 일일평균 신규 확진자가 30명을 넘어서거나 또는 병상가동률이 70%에 도달하는 등 공공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정도에 이르면 종전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지금까지 잘해 왔고 K방역으로 세계 모든 국가들이 칭찬했는데 우리가 그 명성을 끝까지 유지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전반전에서 아무리 선방했더라도 후반전에 대량의 실점을 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한 달 후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하루에 800여명에 이를 수도 있다"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우려를 전했다.

또 "4월 30일부터 6월 11일까지 전국의 평균 R값이 1.79로 급격히 증가된 상황"이라며 이런 상태가 유지된다면 한 달 후 하루 확진자수가 8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고 설명했다. 'R값'이란 환자 1명이 추가로 감염시키는 다른 환자의 수를 계산한 수치로, '감염재생산지수' 등으로 불린다.

박 시장은 "이대로라면 지금이 2차 대유행 한 달 전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한 뒤 "만약 (2차 대유행이 발생해) 여름철이든 또 가을철이든 아니면 겨울철 독감유행과 겹칠 경우 지금의 의료방역체계가 붕괴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의 방역전략은 검사(test)-추적(trace)-치료(treat)의 '3T'를 강화하고, 밀폐-밀집-밀접의 '3밀'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그 성패가 시민 동참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까지는 생활속 거리두기지만, 지금부터 시민 여러분께서는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경각심과 자제심을 가져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거듭 말씀드린다. 지금보다 상황이 조금 더 악화될 경우 서울시는 선제적으로 전면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정부는 물론, 경기, 인천과도 긴밀히 협의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학교의 등교개학도 중요한 부분이므로 교육부 및 교육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감염병 대응 연구와 추적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시가 7월에 역학조사실과 방역관리팀, 감염병연구센터를 신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브리핑에서 "지난주에 유흥시설 집합금지를 풀고 집합제한으로 완화한 것은 방역 강화에 어긋나는 방향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유흥시설을 집합제한으로 바꾼 것은 사실은 방역수칙을 훨씬 더 강화해서 적용한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보면 완화했다고 보기 어려울 정도의 조치를 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면적당 인원 제한, 사전예약제 등 강화된 11가지 방역수칙을 적용하고 생활방역사 300명을 투입해서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있어 현실적으론 강화됐다고 볼 수 있다"며 "새로운 징후가 나타나는 경우에는 다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02 2020-06-23 09:09:41
확실히 거리두기하라 예메하게하지마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