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5년간 일자리 5만6000개 창출하겠다"
양승조 지사 "5년간 일자리 5만6000개 창출하겠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6.05 18:1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형 그린뉴딜' 50개 사업 2조6400억원 투입
▲ 충남도가 5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을 발표하고 있다. ⓒ 충남도
▲ 충남도가 5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을 발표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가 포스트-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을 선언했다.

도는 5일 5년 동안 2조6472억원을 투입해 4대 분야, 10개 과제, 50개 사업을 추진, 일자리 5만6424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충남형 그린뉴딜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위기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충남을 비롯한 우리나라의 높은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감안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추진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했다.

방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그린뉴딜 추진으로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로 전환으로 정했다. 목표는 지구를 건강하게 살리고 일자리는 안전하게 늘리기 위한 충남형 그린뉴딜로 설정됐다.

4대 분야는 △기후위기 대응 및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녹색 제도와 생활환경 △그린 SOC △거버넌스형 일자리 등이다.

세부 사업을 보면 ‘기후위기 대응’ 과제로는 △공공·민간 부문 온실가스 감축 △산림·해양(블루카본) 탄소흡수원 조성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기후변화 도시 바람길 숲 조성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4개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입 예산은 2262억8000만원이다. 일자리 5134개를 창출하고 온실가스는 222만3306톤을 감축한다는 것이 목표다.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과제로는 △탈석탄 정책 추진 △농업·산업 분야별 청정연료 전환 △에너지전환 전략과제 중점 추진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 기후환경영향 연구 등 4개 사업에 805억 원을 투입, 일자리 888개를 만든다.

'녹색제도' 과제를 통해서는 △탄소중립 실천 연대 확대 △녹색금융 전국 확산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 인상 등 7개 사업 추진해 일자리 2333개를 창출키로 하고 674억3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또 △친환경차 보급 등 녹색교통 활성화 △광역형 환경보건센터 설치·운영 등 6개 사업을 추진하는 '생활환경' 과제는 6926억3000만원을 들여 일자리 2825개를 창출한다.

'생태복원' 과제를 통해서는 일자리 5453개를 창출을 목표로 7519억원을 투입해 △서천 브라운필드 '국가생태습지공원' 조성 △부남호 하구 복원(역간척)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비 828억9000만원을 투입하는 '미세먼지 대응' 과제로는 △항만 정박 선박 육상전력 공급 등 3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500개를 만든다는 계힉이다.

'환경 및 교육 인프라 확충' 과제로는 △충남 광역형 환경교육연수원 건립 △탑정호 생태체험단지 조성 등 6개 사업에 811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773개를 만들기로 했다.

4233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4068개 창출을 목표로 잡은 '그린산업' 과제는 △공공폐기물 처리 시설 설치 △중부권 전기차 폐배터리 산업화센터 구축 등 4개 사업이 포함됐다.

913억1000만원을 투입하는 '환경전문가 양성' 과제는 환경교육 리더 및 찾아가는 강사단 운영 등 4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2만4520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청년 환경감시단 운영 △우리마을 기후변화 취약지역 조사 △충남 실버 환경정화 도우미 사업 등 '환경지킴이 운영' 과제 7개 사업에는 1498억6000억원을 들여 일자리 9928개를 창출한다는 것이 목표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형 그린뉴딜의 꿈은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이라며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통해 적극적인 주민 참여를 늘리는 가운데 그린 SOC와 거버넌스형 일자리를 계속해서 늘려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은 단기·중기, 자체·보조 추진·건의 과제 등으로 구분해 전략적으로 추진된다. 도는 6개국 9개 부서로 그린뉴딜TF팀을 구성·운영하며 전담 자문을 받기 위해 '기후변화대응위원회'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 홈페이지 제안 제도 등을 활용해 도민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고, 타운홀 미팅 등을 통해 과제를 추가 발굴하거나 보완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그린(Green)으로 그린 충남, 새로운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제25회 '환경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환경 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행사는 유공자 표창, 양 지사 기념사, 전문가 발표, 도의 '충남 환경분야 그린뉴딜 사업(충남형 그린뉴딜)' 제안, 의견 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6-06 06:29:00
일자리 창출을 얼마나 만드느냐가 중요하다

제노비아 2020-06-05 19:13:17
시민을위한 안정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