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붉은 수돗물 사태 막는다 …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도입
제2 붉은 수돗물 사태 막는다 …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도입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1.07 13:40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 환경부
▲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 ⓒ 환경부

환경부가 올해부터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를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에서 드러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는 수질‧수량‧수압을 감시하는 장치를 관망에 설치해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다. 이 밖에도 자동배수설비, 정밀여과장치 등도 설치된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는 올해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정책·기술토론회를 오는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환경부는 정수장에서 수도꼭지까지 수질과 유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워터코디, 워터닥터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워터코디는 가정을 방문해 수돗물 수질검사를 해주는 서비스다. 워터닥터는 계량기부터 수도꼭지까지 옥내배관을 진단하고 세척한다.

정부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구축사업에 2022년까지 사업비 1조 4억원을 투자한다. 올 상반기는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는 서울, 부산, 광주 등 44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우선 도입된다. 2022년까지 전국에 순차적으로 구축된다.

스마트관리 체계를 시범운영하고 있는 파주시의 2016년 기준 수돗물 음용률은 전국 평균인 7.2%에 비해 5배 이상 높았다.

▲ 워터닥터가 가정집을 방문해 세면대 배관을 검사하고 있다. ⓒ 환경부
▲ 워터닥터가 가정집을 방문해 세면대 배관을 검사하고 있다. ⓒ 환경부

한편 오는 1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정책·기술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는 추진현황과 주요기술별 설계기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세척, 정밀여과장치, 공급과정 수질계측기 등에 관심 있는 업체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수도시설의 수명을 예측하고 제때 보수할 수 있는 '생애주기 관리체계' 추진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스마트 상수도 체계는 사고가 나기 전에 문제를 파악하고 노후 상수도관 교체에 들어가는 관리비용을 절감할 것"이라며 "수돗물을 공급하는 데만 급급했던 과거 방식에서 벗어나 깨끗한 물이 가정까지 안전하게 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풍 2020-01-08 11:51:10
물에 대한 대응은 더 강화해 주세요 지구를 지키는 길입니다

Ksy1146 2020-01-08 08:51:09
철저한 수도관 관리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