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7700억원 자금 조달 지원
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7700억원 자금 조달 지원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5.28 10: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 신용보증기금 본사 ⓒ 신용보증기금
▲ 대구 신용보증기금 본사 ⓒ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77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발행은 올해 가장 큰 규모로 33개 대·중견 기업과 284개 중소기업에 6200억원의 신규 자금과 1500억원의 차환 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피해대응 P-CBO 보증은 지난해 5월 시작해 영화관, 대형 유통사, 해운사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 5조5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했으며 오는 연말까지 2조4000억원을 추가로 발행할 계획이다.

신보는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영업실적이 악화된 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애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피해기업에 대한 우대조치를 추가로 마련했다.

코로나 피해로 지난해 매출액이 2019년에 비해 5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은 과거 실적 기반의 추정매출액 대신 최근 3년간 평균 매출액을 적용할 수 있다.

주력산업 영위기업, 뉴딜품목 취급기업 등 성장성 유망 중소기업은 매출액 한도를 상향 적용할 수 있게 하는 등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한도를 확대했다.

신보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의 계열한도를 각 2000억원과 4000억원으로 확대하고, 후순위채권 인수비율 인하를 통해 연간 0.2%의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신보 관계자는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지만 코로나로 인한 기업의 피해는 지속되고 있어 P-CBO보증에 대한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코로나 피해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으로 국가 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