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주거취약계층 맞춤형 정책지원 필요"
주택금융공사 "주거취약계층 맞춤형 정책지원 필요"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9.10 14: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거취약계층 클러스터별 주요 특징 ⓒ 주택금융공사
▲ 주거취약계층 클러스터별 주요 특징 ⓒ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는 주거취약계층의 주택금융수요를 조사하고 클러스터링 분석을 통해 취약계층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 정책 지원 방안을 제안했다.

10일 공사에 따르면 지난 30년 동안 도시 주거형태가 아파트 위주로 정비되면서 저소득층이 낙후 주거지역으로 밀집되는 경향이 심화됐다.

연구는 그동안의 주택공급방식과 복지차원의 한계에서 벗어나 정책지원을 통한 취약계층 주거향상 방안을 모색했다.

실태조사 표본 2000개를 이용해 생활거주 환경과 수급 여부 등에 따라 △고시원·비수급자 △쪽방·지방비수급자 △쪽방·서울수급자 △쪽방·수도권수급자 등 4개 클러스터로 분류했다.

조사결과 주거취약계층은 주거지원 정책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모르거나 신청 방법을 모르는 등 주거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주거취약계층이 다수 존재했다.

쪽방거주 비수급자를 제외한 주거취약계층의 대부분은 주거 지원정책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주거 여건 상향을 위한 정보 탐색 능력과 의지가 부족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주택금융정책과 정보비대칭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

생활능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비수급자 클러스터는 이사 의향과 금융상품 호감도가 높게 나타났다. 전세 선호도가 평균 46.4%로 높게 조사됐다. 이들은 전세자금대출 등 임차 자금을 공급하는 방안이 적합하다.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쪽방 수급자 클러스터는 현주소지에 정착하고자하는 욕구가 크고 금융상품 호감도가 낮으므로 임차 주택을 직접 공급하는 방안이 적합하다.

최영상 연구위원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주거취약계층의 특성과 주택금융수요를 반영한 정책 지원이 뒷받침 되면 주거 환경의 사회적 자립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다"며 "열악한 근로 환경에 처한 이들이 대부분으로 그들의 근로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는 정책 지원 또한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