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72% '도로횡단 중 사고'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72% '도로횡단 중 사고'
  • 김주헌 기자
  • 승인 2020.09.09 18:1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현황. ⓒ 행안부 자료
▲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현황. ⓒ 행안부 자료

행정안전부는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14일까지 어린이보호구역 5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결과를 발표했다.

9일 행안부에 따르면 점검은 2019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42곳과 화물차, 과속차량 등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1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점검 결과,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피해 어린이 10명 가운데 7명이 횡단 중 사고를 당했고, 가해 운전자 10명 가운데 5명이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안전표지 미설치, 과속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337건의 시설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안전표지 설치 등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한 272건(81%)에 대해서 정비 계획을 수립해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교차로 구조개선 등 예산이 많이 소요되는 65건(19%)은 2021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우선 반영해 정비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교육부∙경찰청∙지자체와 공동으로 무인교통단속장비 2087대, 신호등 2146대를 연말까지 설치하고, 학교∙유치원 등 주출입문과 직접 연결된 도로에 있는 불법 노상주차장 281곳도 연말까지 모두 폐지할 계획이다.

윤종진 안전정책실장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시설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0-09-10 09:57:14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사고시는 강력히 처벌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