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상한 해외송금'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
검찰 '수상한 해외송금'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9.22 11: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수조원대 해외 송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 우리은행

수조원대 해외 송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1일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달 우리은행 관계자가 수사 상황을 '불법 송금 일당'에게 유출한 정황을 포착했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부장 이일규)는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우리은행 본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 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우리은행 A지점장이 불법 송금 업체에 대한 검찰 수사 내용을 유출한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인천 B업체는 지난해부터 A지점장이 근무하는 지점을 통해 수백회에 걸쳐 4000억여원을 해외에 송금했다. 이 업체는 일본에서 들어온 가상 화폐를 금융 당국 허가 없이 현금화한 뒤 해외로 다시 보내고 그 대가로 수십억원 수수료를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지난 5월 우리은행에 B업체에 대한 금융거래 정보 조회를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A지점장이 이 사실을 B 업체에 알려줬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이를 적발해 검찰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B업체 관계자들이 해외 송금을 위해 허위 증빙 서류를 수백 차례 냈는데도 우리은행 지점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B업체는 일본에서 건너온 가상 화폐를 국내 시장에서 팔아 그 대금을 해외 송금하면서 골드바, 반도체 칩 등 수입 물품 값을 지급하는 것처럼 거짓 서류를 꾸몄다고 한다.

검찰은 A지점장이 불법 송금을 알면서도 눈감아줬는지를 의심하고 있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B업체 관계자 3명을 외국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