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숙박시설 안전사고 '10세 미만' 36.5% 최다
소비자원, 숙박시설 안전사고 '10세 미만' 36.5% 최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3.21 16:4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침대 안전바가 설치돼 있지 않은 숙박업소. ⓒ 김소연 기자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호텔·펜션 등 숙박시설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주의보를 발령했다.

21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국내 숙박시설 관련 안전사고는 772건이다. 연령대별로는 '10세 미만'의 안전사고가 36.5%인 282건으로 가장 많았다.

발생 장소별로는 호텔이 37.8%인 292건으로 가장 많았고, 펜션 18.7%, 휴양시설 11% 순으로 발생했다.

연령대별 위해 다발 품목으로는 석재나 타일 바닥재에서 미끄러지는 사고가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10세 미만에서는 침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60세 이상은 석재 또는 타일 바닥재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안전사고 위해 원인으로는 물리적 충격이 61.4%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물리적 충격으로 인한 사고는 침실과 화장실·욕실에서 주로 발생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숙박시설의 경우 미끄럼 방지용 제품 등 안전장치가 갖춰지지 않아 어린이·고령자 등 안전 취약계층 사고 발생 시 큰 부상을 입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2-03-21 21:48:40
타일 바닥은 눈길과 비슷하다
미끄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