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서울 신천지예수교회 폐쇄"
박원순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서울 신천지예수교회 폐쇄"
  • 김희리 기자
  • 승인 2020.02.21 11:09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 ⓒ 서울시
▲ 박원순 서울시장 ⓒ 서울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모든 집회를 금지했다. 서울 신천지예수교회도 20일부터 폐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제49조 제1항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도심 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을 근거로 위반 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아울러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법률 47조의 '출입금지·이동제한'에 근거해 서울에 있는 포교사무실의 출입을 제한한다. 신천지는 영등포구, 서대문구, 노원구, 강서구에 포교사무실을 운영한다.

박 시장은 "현재 신천지교회에서 자체 방역을 하고 있다고 발표했지만 서울시가 방역과 소독을 직접 하겠다"며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신도나 접촉한 분들은 120, 1339에 자진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시는 노인복지관, 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 3467곳을 임시 휴관할 방침이다. 돌봄 공백을 대비해 시는 특별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서울에 있는 대학교와 중국 유학생 관리를 할 계획이다. 서울에는 대학교만 68개가 있고, 중국인 유학생은 3만8330명이다. 시에 따르면 입국 예정인 유학생은 1만7000여명이다.

시는 공항에서 학교까지 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임시거주공간을 마련해 유학생에게 식사를 비롯한 필수물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들은 정부를 믿고 감염병 예방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2-22 22:46:44
왜캐말을 안듣는겨

스프 2020-02-21 17:41:02
말을 들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