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교주 "병마(코로나19), 신천지 급성장 저지 위한 마귀의 짓"
이만희 교주 "병마(코로나19), 신천지 급성장 저지 위한 마귀의 짓"
  • 서경원 기자
  • 승인 2020.02.21 17:53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총회장 앱으로 특별공지 '입장 표명'
작년 중국 우한교회 설립 연혁 이슈되자 삭제
종교인 "새신도 위장 예배참석 소문 전전긍긍"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신천지 관련 앱을 통해 보낸 공지글.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신천지 관련 앱을 통해 보낸 공지글.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이만희 총회장(교주)가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총회장은 20일 신천지 관렵 앱을 통해 전달한 '총회장님 특별편지'라는 공지글을 통해 "금번 병마 사건은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저지하고자 일으킨 짓"이라며 "욥의 믿음과 시험같이 우리의 발전을 파괴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불변의 믿음과 진리는 하나님의 것이고 죽어도 살아도 선지 사도들같이 하나님의 것"이라며 "당국의 지시에 협조해 주어야 한다. 우리의 일"이라고 했다.

이 총회장은 "병마로 인한 피해자는 신천지 성도들"이라며 "밤이 왔다 가면 빛이 온다. 믿음은 우리를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 신천지 홈페이지 연혁 소개에 지난해 우한 교회를 설립했다는 내용이 올라와 있다.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 신천지 홈페이지 연혁 소개에 지난해 우한 교회를 설립했다는 내용이 올라와 있다.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 신천지 연혁 소개가 이슈가 되자 우한 교회 설립 등에 대한 내용이 삭제됐다.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 신천지 연혁 소개가 이슈가 되자 우한 교회 설립 등에 대한 내용이 삭제됐다.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한편 신천지는 지난해 중국 우한에 '교회'(신천지증거장막)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공식 사이트는 연혁에 "10개월 만에 10만3764명이 수료했다.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났다"며 "중국 우한을 비롯해 워싱턴 DC, 우간다, 몽고, 영국에 교회를 설립했다"고 소개했다.

신천지 공식 사이트에 올린 연혁이 언론에 오르자 오전 11시부터 홈페이지 접속을 차단하고 연혁에서 '중국 우한교회' 문구를 삭제했다. 

▲ 대구 신천지교회가 교인 단톡방에 올린 글.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 대구 신천지교회가 교인 단톡방에 올린 글. ⓒ 세이프타임즈 독자 제보

다른 교회들도 신천지 신도에 대한 경계와 대응방법에 대한 글이 SNS를 타고 번지고 있다. 

특히 신천지 신도들이 '다른 교회를 방문해 예배를 올린다'는 글이 퍼지고 있어 진위 여부를 두고 종교인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실 여부에 따라 파문이 확산될 전망이다.

모 교회 신도 단톡방에는 "(신천지에서) 내부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주일은 기성교회로 가서 예배를 드리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며 "성도님들은 새 성도들이 몰려올 때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마스크를 쓰고 2주 후에 오라고 해야 한다"고 대응방법을 논의하는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한 교회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이 새 신도로 위장해 주일예배를 참석하라고 했다는 말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주일 예배를 드려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교회 신도 단톡방에 올라 온 신천지 대응에 대한 글 일부. ⓒ 독자 제보
▲한 교회 신도 단톡방에 올라 온 신천지 대응에 대한 글 일부. ⓒ 독자 제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산마루 2020-02-22 08:47:31
정신나간게 분명해...반신으로 속을뻔 했네..ㅋ

kksy09 2020-02-22 08:41:36
코로나 19는 국민들이 특히 교인들이 도와야 살수가 있다

제노비아 2020-02-21 18:53:38
예수님께서도 머리 엄청아프시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