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말리와 함께한 4745일·위대한 대통령의 위트
[신간] 말리와 함께한 4745일·위대한 대통령의 위트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10.12 13: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말리와 함께한 4745일 (존 그로건 지음·이창희 옮김·저스트북스·436쪽·1만4500원) =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를 맞았다. 반려동물을 키움으로써 얻는 행복감과 마음의 위안이 '펫 열풍'의 가장 큰 이유라는 설문조사 결과도 있다. 말리와 함께한 4745일은 사람과 개가 한 가족을 이뤄 인생의 희로애락을 어떻게 나눌 수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강아지 말리를 입양한 저자가 말리의 수명이 다해 뒤뜰에 묻는 순간까지의 일대기를 감성적으로 그려냈다. 똑똑하기로 이름난 래브라도 리트리버 종이지만 말리는 조금 특별한 개다. 개 훈련소에서 쫓겨날 만큼 말썽꾸러기에다 안정제가 듣지 않을 정도로 덩치가 커 통제 불능이다. 저자는 말리를 "개의 역사에서 새 장을 열려고 작심한 개 같았다"고 표현할 정도다. 반려견을 키우는 독자는 물론 반려동물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잔잔한 감동을 맛볼 구석이 없지 않다. 뉴욕타임스는 서평에서 "심장이 돌로 된 것이 아니라면 이 책에 흠뻑 빠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출판사는 이 책을 판매해 얻는 수익금 일부를 동물권 단체 케어에 기부한다.

■ 위대한 대통령의 위트 (밥 돌 지음·김병찬 옮김·아테네·512쪽·1만5000원) = 1996년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였던 밥 돌 전 상원의원이 소개하는 미국 역대 대통령들의 재기 넘치는 발언과 일화. 미국 현대 정치사의 산증인으로 불리는 돌 전 의원은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에서 제43대 대통령 조지 W. 부시에 이르는 역대 미군 최고사령관들의 유머 감각을 파헤친다. 그저 재미있는 발언을 소개하는데 그치는 게 아니라 유머 순위까지 매겼다. 돌 전 의원이 가장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다고 꼽은 대통령은 '노예 해방의 아버지'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이다. 돌은 링컨에 대해 "이 위대한 노예 해방자는 풍자를 경구의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로널드 레이건,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시어도어 루스벨트 전 대통령도 링컨 못지않은 유머 감각을 보유한 역대 대통령으로 꼽혔다. 국부인 조지 워싱턴과 미국 연방의 설계자 토머스 제퍼슨, 여성 편력으로 유명한 빌 클린턴은 평균보다는 재미있는 대통령으로 분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0-12 15:34:23
우리나라는 아직도 반여동물를 학대하고 버리고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