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사고 피해자' 심리치료 프로그램 운영
한국도로공사 '사고 피해자' 심리치료 프로그램 운영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3.03 13: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장학재단은 오는 4일부터 10일까지 심리치료 프로그램 '안아드림'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안아드림이란 불의의 사고로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사고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아픈 마음을 보듬어 준다는 의미다.

해당 프로그램은 고속도로 교통사고로 심리적 후유증을 겪고 있는 피해자에게 정서적 안정과 가족관계 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심리치료 대상자는 사고 피해자와 그 가족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심리검사를 진행해 선발하며 치료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전화·화상·방문 상담을 이번달부터 오는 10월까지 20회 무료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대상자가 평소에도 감정을 다스릴 수 있는 셀프 감정관리와 그림을 통한 심리치료 등의 상담 콘텐츠를 강화한다.

이외에도 개인 특성에 맞는 공부 방법과 진로 상담 등의 학업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김일환 고속도로장학재단 이사장은 "지난해부터 도입된 안아드림 프로그램은 참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고속도로 사고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일상의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프로그램 운영의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