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문체부 1844억 투입 일자리 1만7940개 만든다
'코로나 극복' 문체부 1844억 투입 일자리 1만7940개 만든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3.26 10: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헬스장 영업금지로 경제적 피해를 본 트레이너. ⓒ 세이프타임즈 DB
▲ 헬스장 영업금지로 경제적 피해를 본 트레이너. ⓒ 세이프타임즈 DB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체육업계 경영난과 고용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구원투수로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을 1844억원으로 최종 확정, 분야별 일자리 1만7940개를 창출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한 추경 정부 예산안 1572억원보다 272억원 늘어난 규모다.

분야별로 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공연 취소와 관객·매출 급감 등의 피해가 컸던 공연예술업계와 대중문화업계를 대상으로 전문인력 5500명을 채용할 수 있도록 예산 564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 등으로 경영난이 심화한 민간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트레이너 1만명 채용을 지원한다. 영세 방송영상 독립제작사 대상 전문인력 400명 채용도 돕는다.

문체부는 코로나 이후를 고려한 미래지향적 인력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국내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인력 800명을 채용하고 공연 분야 디지털 전문인력 600명 채용을 지원한다.

관광분야는 '외래 관광객 대상 공연'의 온라인 홍보 인력 240명 채용예산과 비대면·온라인 국제회의 수요 증가 등에 대응해 MICE 산업 디지털 전문인력 400명 채용 지원 예산을 편성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추경 사업 이외에도 문화예술·영화·관광·체육 등 소관 기금의 운용계획 변경과 증액을 통해 384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관광 분야 상환유예 기간을 1년 추가 연장하는 등의 재정 지원도 병행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추경과 분야별 기금 투입이 업계 경영난 완화와 종사자 고용 안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조속한 집행으로 현장의 피해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