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현장 노동자 '작업중지권' 전면 보장한다
삼성물산, 현장 노동자 '작업중지권' 전면 보장한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3.08 16:0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협의체 의결 안전보건관리규정 반영
▲ 8일 삼성물산 건설현장에서 '작업 중지권 선포식'이 열렸다. ⓒ 삼성물산
▲ 8일 삼성물산 건설현장에서 '작업중지권 선포식'이 열렸다. ⓒ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국내외 현장별로 노동자 작업중지권 선포식을 통해 앞으로 노동자의 작업중지권을 전면 보장한다고 8일 밝혔다.

산업안전보건법이 규정하는 '급박한 위험'이 아니더라도 노동자가 안전하지 않은 환경이나 상황이라고 판단할 때 작업중지권을 쉽게 행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노동자가 작업중지권을 행사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돼 온 불이익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실질적인 보상과 포상 제도를 도입한다.

노동자의 작업중지권 행사로 공사가 중단되고 차질이 빚어질 경우 협력회사에 대해 손실을 보전해주기로 하고 이를 공사계약에 반영한다.

또 작업중지권 행사로 현장 위험 요소를 사전에 발굴하고 제거하는 데 적극 참여한 노동자에게는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국내외 모든 현장에서 노동자의 작업중지권 행사가 활성화할 수 있도록 대대적인 시스템과 제도 개선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동자가 쉽고 빠르게 작업중지권을 행사하고 조치 내용을 공유받을 수 있도록 SNS와 전용 애플리케이션, 핫라인 등 신고 플랫폼을 구축한다.

현장별로 긴급안전 조치팀을 운영해 작업중지권이 행사되면 즉시 해당 내용을 노동자에 피드백할 계획이다.

노동자가 작업 환경의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개선 조치 요구와 작업중지권을 당연한 권리로 행사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캠페인도 적극적으로 확대한다.

또 전사적으로 작업중지권 관련 공통 운영 기준과 절차를 확립하고 노사협의체에서 공식 의결해 이를 안전보건관리규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현재 사고위험 발굴, 안전 개선 아이디어 제안 등의 실적을 합해 노동자에게 포상하는 '위험 발굴 마일리지' 제도를 운용 중이다.

작년에만 36만건의 신고가 이뤄졌으며 8400여건의 작업중지권이 행사됐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1-03-09 06:33:15
노동자들의 안전을위해서 잘하는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