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트라와 손잡고 해외기업 유치 나선다
부산시, 코트라와 손잡고 해외기업 유치 나선다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8.27 21:5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시와 코트라가 '외국인 투자 및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부산시
▲ 부산시와 코트라가 '외국인 투자 및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부산시

부산시는 26일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외국인 투자 및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트라는 정부 산하의 해외투자·무역 전문기관으로 외국기업의 한국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투자유치기관인 인베스트 코리아(Invest Korea)를 두고 세계 선진지역 36개 무역관에 65명의 투자유치 전담관을 배치, 투자 신고부터 경영애로 해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외국인 투자유치 성과가 수도권에 치우치고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더 어려운 상황에서 부산시가 차별화된 대책으로 마련했다.

외국인투자와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인프라와 인적자원 등 역량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약이다. 

두 기관은 지역 내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해외 우수기업과 유턴기업을 유치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하고, 해외 잠재투자가 발굴, 전담무역관 선정, 공동 해외 기업설명회(IR) 개최 등 협력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코트라는 관련 분야 전문인력과 전 세계 무역관의 네트워크 활용해 부산시 외국인투자 관련 정책수립 및 중점육성 산업 분야 투자유치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시는 정책의 전문성을 높이고 실질적 투자 연계 등 효율적인 투자유치마케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협약을 계기로 부산시와 코트라가 긴밀히 협력해 해외우수기업이 부산에 모여들고 부산의 청년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기를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생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가 어렵지만, 우수한 외국투자기업을 발굴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