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시 버스정류소 '4081곳' 집중 방역
[코로나19] 서울시 버스정류소 '4081곳' 집중 방역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3.05 11:2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4일 천호대로 중앙버스정류소를 방역하고 있다.  ⓒ 서울시
▲ 지난 4일 천호대로 중앙버스정류소를 방역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3일부터 버스정류소 승차대 4081곳에 대해 주 1회 집중 방역소독 시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내 버스정류소 승차대는 △가로변 3170곳 △중앙차로 884곳 △환승정류소 27곳 등 4081곳이 설치돼 있다.

시민 다수가 이용하는 시내버스는 운송업체가 자체 소독을 하고 있지만, 버스정류소는 시 전역에 넓게 분포돼 있어 하루에 모든 버스승차대를 방역 소독하기는 어렵다.

버스정류소 승차대에는 시민들과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의자, 디지털노선도, LED생활정보판, 손잡이, 봉 등이 설치되어 있다.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단계가 유지되고 확진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서울시민의 감염 예방을 위해 긴급 재난기금을 투입해 방역소독을 실시하게 됐다.

방역소독은 서울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버스정류소 유지관리업체가 관리구간별로 직접 실시하거나 민간 방역전문업체를 활용해 실시한다.

이용객이 많은 버스정류소를 우선적으로 집중 방역하고 일회성이 아닌 주기적인 소독을 실시한다.

시는 버스정류소 방역소독으로 인해 시내버스 이용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출·퇴근 직후(오전 10시·오후 8시) 시간을 활용해 효율적인 방역소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1월 29일 코로나19 감염 시작단계부터 차고지 방역과 시내·마을버스 내부 손잡이, 의자, 기둥 등 승객 손이 많이 닿는 부분에 대해 1일 4~6회 이상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버스정류소 유지관리업체와 협력해 다수 시민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소 승차대 등에 대한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3-06 07:50:55
전국적으로 방역을 철저히 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