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베트남 격리 국민 270명 위해 '신속대응팀' 파견
[코로나19] 베트남 격리 국민 270명 위해 '신속대응팀' 파견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3.05 10: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베트남은 방역차원에서 최근 입국한 한국 국민에 대해 14일 동안 시설격리를 하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270여명이 시설격리된 상태다. 이에 외교부는 베트남에 신속대응팀을 파견한다고 5일 밝혔다.

신속대응팀은 주베트남대사관, 주호치민총영사관, 주다낭총영사관 관할 지역에 파견되며 외교부와 경찰청 등 관계기관 인원들로 3개팀,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시설격리 중이거나 새로 베트남에 도착하는 우리 국민에 대한 격리해제 교섭, 귀국 희망자의 귀국 지원, 애로사항 해소 등을 지원한다.

이들은 우선 1주일가량 현지 체류예정이고, 추후 활동 기간 연장 여부를 검토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해외에서 우리국민 대상 불편이 야기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24시간 긴급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장중심의 맞춤형 영사조력 제공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