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한전과 '에너지 절약' 손잡는다
삼성전자, 한전과 '에너지 절약' 손잡는다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6.28 16: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와 한국전력공사가 에너지 절약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 삼성전자
▲ 삼성전자와 한국전력공사가 에너지 절약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한국전력공사와 전력 데이터 기반 '홈 에너지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업무협약 체결식은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와 김태용 한국전력 디지털변환처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는 한국전력이 제공한 전력 데이터를 '삼성 스마트싱스 에너지(Samsung SmartThings Energy)' 서비스와 접목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한국전력은 이외에도 다양한 에너지 절약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19년 5월 첫 선을 보인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앱에 연동된 각 가정 내 삼성 가전 제품들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용자 패턴을 분석해 전기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로 관리할 수 있는 가전 제품은 12종이다. 에어컨, 공기청정기, 냉장고 등 삼성전자 제품 중 스마트싱스 지원 모델에 한해 서비스가 제공된다.

홈 에너지 데이터 솔루션을 적용하면 스마트싱스 에너지를 통해 전일까지의 일별·월별·시간별 전력소비 데이터와 전기요금 정보, 누진 단계를 확인할 수 있다. 당일의 가전 제품별 전력사용량도 제공한다.

미리 설정한 누진 단계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는 에어컨을 절전모드로 자동 제어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 밖에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활용해 가족구성원이 집에 없을 때 에어컨이 켜져 있으면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보내 전원을 끄도록 제안하는 기능도 포함한다. 홈 에너지 솔루션 서비스는 하반기 내에 시작될 예정이다. 

한국전력의 지능형 원격 검침장치(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를 설치한 가구는 삼성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에서 '한국전력 에너지 마켓플레이스 EN:TER'의 고객 번호를 등록하면 된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한국전력과의 협력을 통해 진정한 홈 에너지 서비스로 발전하게 됐다"며 "한국전력의 전력 데이터와 삼성전자의 사물인터넷(IoT) 기술 역량을 접목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