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LNG 복합화력 발전소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 개발 착수
한전, LNG 복합화력 발전소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 개발 착수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6.09 17: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전력
ⓒ 한국전력

한국전력은 발전자회사와 LNG 복합화력 발전소에서 발전기 기동시에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LNG 복합화력은 발전기 정상운전 시에는 대기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지만 기동 시에는 일시적으로 오염물질이 발생한다.

발전기 기동 시에는 운전 시보다 낮은 배출가스 온도로 인해 환원제와 반응성이 낮아 대기오염물질 제거에 어려움이 있다.

LNG 복합화력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은 정상운전과 기동시 낮은 온도에도 반응할 수 있는 산화촉매와 탈질촉매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발전소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현재보다 획기적으로 저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까지 기술을 개발해 2024년부터 실증시험을 거쳐 신규 LNG 복합화력에 적용하거나 기존 설비를 대체할 계획이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LNG 복합화력발전소 기동 초기의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보다 친환경적인 전력생산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