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오픈소스' 국제 표준 인증 획득
삼성전자 '오픈소스' 국제 표준 인증 획득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7.08 11: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오픈체인(OpenChain) 프로젝트'의 표준 준수 기업으로 국제 인증(ISO/IEC 5230:2020)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오픈체인 프로젝트는 2016년 미국 비영리단체인 리눅스 재단의 주도로 시작됐으며 효과적이고 일관성 있는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체계를 갖추고 있는 기업들에게 인증을 부여한다.

'오픈체인 프로젝트'는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역량 평가 항목으로 각 기업의 △사내 정책과 시스템의 적정성 △담당 조직과 인력의 전문성 △사내 구성원의 교육 수행 여부 등에 대해 기준 충족 여부를 심사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증 획득으로 오픈소스 활용 역량을 인정 받아 자사 소프트웨어의 공신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소스코드가 공개돼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지만 라이선스의 의무사항을 준수하지 않을 때 저작권 침해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는 이런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기업 제반 프로세스를 의미하며, 지난해 ISO/IEC는 '오픈체인 프로젝트'의 인증을 컴플라이언스와 관련해 처음으로 국제표준으로 채택했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오픈소스 전문조직과 체계를 갖추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오픈소스 활용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통합 오픈소스 정책을 수립하고, 소프트웨어 기획·구현·검증에 이르는 개발 전 단계에서 라이선스를 식별하고 의무사항을 준수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삼성은 2014년부터 매해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OSCON, Samsung Open Source Conference)'를 개최하고 있다.

콘퍼런스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오픈소스 기반의 5G, AI, 로봇,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에 대한 정보와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콘퍼런스다.

삼성전자는 올해 콘퍼런스에서 오픈소스 기술 공유 뿐만 아니라 국내 소프트웨어 공급망 전체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컴플라이언스 노하우도 전파할 계획이다.

최승범 삼성리서치 부사장은 "전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중 오픈소스의 비중이 70%에 이를 만큼 오픈소스의 중요성은 나날이 중요해 지고 있다"며 "그동안 쌓아 온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국내 중소기업과 개발자들과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