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선면화 기념우표 84만장 발행
우정사업본부, 선면화 기념우표 84만장 발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17 09:5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정사업본부가 새로 발행하는 우표에 새겨진 선면화. ⓒ 우본
▲ 우정사업본부가 새로 발행하는 우표에 새겨진 선면화. ⓒ 우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선면화를 주제로 기념우표 84만 장을 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선면화는 조선시대 화가들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예품인 부채에 그린 그림으로 정양사도, 송하관폭도, 서원아집도, 송계한담도, 매화도, 기명절지도를 기념우표에 담았다.

정양사도는 진경산수화로 유명한 정선이 금강산 정양사에서 바라본 일만 이천 봉의 금강산 실경을 산수화로 표현한 작품이다. 뾰족뾰족한 암산과 부드러운 토산이 정양사 지붕 넘어 병풍처럼 펼쳐진 모습이다.

송하관폭도는 소나무 아래에 앉아 폭포를 바라보는 선비를 그린 이인상의 작품으로 바위 중앙에 뿌리를 내리고 폭포수를 향해 구부러진 노송의 생명력이 폭포의 장쾌한 물소리와 어우러지는 듯하다.

서원아집도는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풍속화가 김홍도의 작품으로 중국 북송의 문인들이 황제의 부마인 왕선의 정원에 모인 모습을 그렸다. 소동파와 이공린과 같은 쟁쟁한 인물들이 저마다의 분명한 동작을 빼곡하게 담아냈다.

이인문의 송계한담도는 시냇가에 선비 세 명이 편안한 자세로 앉아 소나무 바람 소리를 들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는 모습을 그려 맑고 청아한 인상을 준다. 그림에 담긴 여름날의 풍류가 부채와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우러진다.

매화도는 고운 꽃 그림으로 이름난 신명연의 작품이다. 반원형의 선면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백매화와 홍매화 줄기를 먹과 엷은 색으로 그린 작품으로 간결하면서도 담백한 멋을 지향했던 신명연의 화풍을 잘 나타낸다.

기명절지도는 근대 서화가 이도영이 쏘가리와 주전자를, 고희동이 옥수수와 수박을 그리고 스승 안중식이 글을 더한 작품이다. 그림 속 과일과 채소는 복을 뜻하고 여러 명의 서화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부채에 아름다움과 복을 나타낸 작품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우표 발행을 통해 멋과 풍류를 즐겼던 조선시대 선조들의 삶을 느껴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념우표는 가까운우체국을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