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충남 행정부지사 "호우피해 예방, 복구 만전"
김용찬 충남 행정부지사 "호우피해 예방, 복구 만전"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8.05 08:01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도가 재난행정상황실에서 '집중호우 피해현황 및 대처상황'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충남도
▲ 충남도가 재난행정상황실에서 '집중호우 피해현황 및 대처상황'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는 4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현황 및 대처상황'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 실·국장, 시군 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는 총괄 대처상황 보고, 시군별 피해현황 및 대처상황 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지난 3일 0시부터 4일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우량은 평균 77.5㎜로, 예산이 최고 218㎜를 기록했다.

댐 저수율은 보령댐이 75.8%, 용담댐은 90.9%를 보이고 있다. 저수지와  담수호 저수율은 예상호가 64.1%, 삽교호 57%, 대호호 68.1% 등 평균 91.2%를 기록하고 있다.

천안시는 이날 호우 대처상황 보고를 통해 156세대(239명)에서 이재민이 발생, 임시대피시설로 모두 대피시켰다고 했다.

시설피해는 2434건(공공 117, 사유 2317)이 발생했으며, 도로(8개소)와 지하차도(3개소), 둔치주차장 등이 통제됐다.

아산시는 3명의 인명피해와 190세대(356명)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지하도 침수 등 402건(사유 390, 공공 12)의 시설이 피해를 봤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피해가 발생한 지역 응급복구 진행상황을 점검해 달라"며 "민간시설인 공동주택 지하주차장과 지역 곳곳의 저지대 침수예상시설에 대해서도 사전 점검해 달라"고 말했다.

충남도는 2097명의 비상근무 요원을 배치, 인명피해우려 지역과 취약도로 등 833곳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8-05 08:09:10
피해복구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

제노비아 2020-08-05 08:07:56
안전하게 잘복구되었으면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