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조국은 조국을 구할 수 있을까?
[데스크칼럼] 조국은 조국을 구할 수 있을까?
  • 김춘만 종합뉴스부장
  • 승인 2019.09.01 19:36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논란이 연일 여론을 달구고 있다.ⓒ세이프 타임즈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논란이 연일 여론을 달구고 있다.ⓒ세이프 타임즈

만 17세에 서울대 82학번이 된 조국은 다소 진보적인 성향을 가진 엘리트였다.

울산대 법학과 교수로 임명된 1999년에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에 연루되어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수감되기도 했다.

2000년에는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부소장을 맡는 등 NGO(민간공익단체)시민운동가로도 활동했다.

그동안 민주당은 조국에게 수많은 러브콜을 보냈으나 조국은 번번이 거절하다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에 임명되었다.

조국을 떠올리면 대표적으로 생각되는 간략한 이력이다.

일견 화려해 보이기는 하나 이정도 스펙을 가진 정치인은 많다. 그런데 요즘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한 야당의 반대가 뜨겁다.

다른 청문회 대상자는 누구인지도 모를 정도로 이슈가 되고 있다. 수많은 의혹이 난무하고 야당은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자격미달'까지 문제 삼아 총공세를 펴고 있다.

그렇다면 야당, 특히 자유한국당은 왜 결사적으로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막고 있을까. '자격미달'은 아직 의혹수준이고 조국 후보자가 아니더라도 현 공직자나 정치인 중에 '자격'에 자유로운 사람이 많지 않은데 말이다.

먼저 조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게 야당의 생각이다. 조국을 흔들면 그 영향은 임명권자인 대통령까지 이어진다.

실제로 최근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지지도는 44%까지 떨어졌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 반대가 50%가 넘는다. 강하게 흔들수록 야당은 손해볼 게 없다는 계산이다.

추석민심을 노린 포석도 간과할 수 없다. 국민여론을 유도하는데 추석만큼 중요한 장은 드물다. 나아가 내년 4월 총선여론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국민적 의혹 해소와 인물에 대한 객관적 평가에 앞서 정치적 이익도 계산할 수밖에 없는게 정당의 생리이기 때문이다.

조국 후보자가 차기 대선라인에 오르는 것도 야당으로서는 부담이다. 선출직에 부정적이었던 조국이 법무부장관을 계기로 대선주자에 설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러한 변화도 감지되고 있다.

조국이 또 하나의 잠룡이 된다면 야당에게는 버거운 인물이 될 수 있다. 가능한 조국을 최대한 흔들어서 나쁠 건 없다.

▲김춘만 종합뉴스부장
▲김춘만 종합뉴스부장

요즘 조국에 대한 의혹은 마치 양파를 까는 모습이다. 딸부터 시작해서 사돈의 팔촌까지 거론되고 있다. 실시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인터넷 특성상 자극적인 기사가 난무한다.

아니면 말고 식의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심지어는 '조국과 여제자 불륜의혹'이라는 가십성 뉴스까지 나오고 있다. 국민들은 정확한 정보를 구하기가 어렵고 그만큼 판단이 더욱 어지러워진다.

서울대와 고려대에서는 조국 임명반대 촛불집회까지 열렸다. 이 또한 서울대총학생회장이 바른미래당소속이라는 의혹과 자유한국당 개입설까지 나오고 있다.

이쯤 되면 여론의 장이 아니라 온갖 추측과 의혹이 난무하는 소위 난장판에 다름 아니다.

결국 조국 후보자는 대통령에 의해 추석 전에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어물쩍 장관에 임용되고 잘해보겠다는 심산이라면 오판이다. 의혹은 반드시 그 진실이 드러나게 마련이다. 국민들의 수준도 너무 낮게 보면 안 된다.

조국이 조국을 구하는 길은 스스로 투명해 지는 것이다. 만약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정도가 넘어섰다. 깨끗이 사퇴할 일이다. 아니라면 차후에라도 반드시 소명해야한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한다.

요즘 일본과의 경제문제를 필두로 미국과도 소원해지고 있다. 북한도 예의 강경기류로 다시 회귀하는 느낌이다. 모든 게 어렵고 불확실하다.

이제 정치권도 진흙탕에서 벗어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어 나가야한다. 국민들은 위기속에 불안하고 불편하고 식상하다.

조국 후보자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현 시류를 읽고 판단하길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9-05 11:43:44
조국 구하는날 전쟁이 날것 아니가요 제발 무순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박은경 2019-09-03 11:29:00
법무부장관 할 사람이 우리나라에는 조국 밖에 없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kksy09 2019-09-02 17:46:36
나라를 구할 귀중한 조국이레요

남산타워 2019-09-02 11:45:08
이은하가 아리송해 하니
송해 아저씨가 나도송해 합니다
정치판은 아사리판이라 하지만
아리송하고 안개속의 안개등 같습니다
조국을 위하는 것이 무엇인지 조국이 잘 판단하시길 바랍니다 물욕도 버리시고 명예도 버리시고!

청문회 2019-09-02 09:18:04
청문회해서 사실여부를 따지고 들어보면 되겠는데 의혹은 난무하는데 대답은 왜 안듣겠다고 하는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