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부처 협업으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지킨다
7개 부처 협업으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지킨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6.13 16: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본격적인 여름철 물놀이 시기를 맞아 물놀이 사고와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두 팔 걷고 나선다.

정부는 그간 소관 부처별로 진행되던 안전관리를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통해 각 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소방청 등 7개 부처가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합동점검, 제도개선 등 정책 전반에 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한다.

협의체는 강과 계곡 등 물놀이 지역에는 구명조끼·구명환, 해수욕장에는 인명구조선·구명보트 등 안전장비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한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해 예찰활동, 인명구조와 응급처치, 피서객 안전사고 예방 교육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지역별로도 해수욕장협의회, 지방연안사고 예방협의회 등 지자체와 민간단체가 참여해 물놀이 안전을 위해 힘을 보탠다.

사고다발지역에는 출입금지 경고표지판을 설치하고 취약시간 순찰을 강화해 사고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소방서에서도 구조대 4402명을 편성·운영하고 지자체도 6587명의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해 안전사각지대를 방지한다.

물놀이 성수기인 6월 중순부터 강, 해수욕장, 국립공원 등 모든 물놀이 지역에서 1·2차 자체점검을 실시한다.

국민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홍보활동으로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안전 캠페인과 문화행사를 알릴 예정이다.

배진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구명조끼 입기와 같은 안전수칙 준수에 국민의 적극적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06-14 08:42:26
물놀이의계절 안전부터꼼꼼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