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경복궁 광화문 문배도 공개 행사 개최
2022 경복궁 광화문 문배도 공개 행사 개최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2.01.26 10: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의회 도서관 광화문 문배도 ⓒ 문화재청
▲ 미국 의회 도서관 광화문 문배도. ⓒ 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26일 오후 2시 20분에 '2022년 경복궁 광화문 문배도' 공개행사를 개최한다.

경복궁 향원정을 배경으로 제작한 영상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양희은'편을 오는 28일 오후 2시에 온라인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문배'(門排)는 정월 초하루 궁궐 정문에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의미로 그림을 붙이는 풍속을 말한다. 이때 붙이는 그림을 '문배도'라고 한다. 문배도의 제작은 조선 시대 그림을 그리는 일을 맡았던 관청인 도화서(圖畫署)에서 담당하였으며 이러한 풍속은 조선 후기 이후 민간으로도 퍼져나갔다.

'광화문 문배도'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2015년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복원·재현하던 중 미국 의회도서관이 소장한 경복궁 광화문 사진을 발굴하면서, 광화문에 붙인 문배도의 구체적인 도상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 분석을 통해 19세기 말 경복궁 광화문에 있는 문배도에는 금갑장군(金甲將軍)이 그려진 것도 확인했다.

궁능유적본부는 이 사진을 참고해 안동 풍산류씨 하회마을 화경당에 소장되어 있는 금갑장군 문배도를 바탕으로 '광화문 문배도'를 제작하여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금갑장군 문배도는 류이좌(柳台佐) 선생이 정조 임금에게 하사 받은 것으로 전해지는데 왕실과의 연계성이 보이며 유일하게 완형이 남아있다.

공개행사에는 광화문을 지키는 수문장과 함께 2010년생 호랑이띠 어린이, 문배도의 현 소장자인 안동 하회마을 화경당 본가 류세호 종손(류이좌 선생의 7대손) 등이 함께할 예정이다.

'광화문 문배도'는 원래 종이로 제작하여 광화문에 직접 부착하여야 하나 제거 시 광화문의 훼손이 우려되어 탈‧부착이 쉬운 현수막 형태로 걸릴 계획이다.

26일부터 2월 2일까지 누구나 광화문에서 관람할 수 있고 같은 기간에 궁능유적본부·경복궁관리소·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2022년 광화문 문배도' 그림을 내려받을 수 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