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전남지역 의대·부속병원 신설 시급"
김원이 의원 "전남지역 의대·부속병원 신설 시급"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7.18 15: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위서 공개 질의
▲김원이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김원이 의원실
▲김원이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김원이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전남 목포)은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전남지역 의대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5일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질의를 통해 "최근 정부가 2022년부터 의대 정원을 연 400명씩 10년간 4000명 정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는 <한겨례> 보도를 인용해 지역별 의사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대 정원을 대폭 늘리고 전남에 의대와 부속병원을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원이 의원은 질의를 통해 "의대 정원 확대를 통해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는 지역별 의사인력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전남은 광역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이 없는 지역"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의료 인력 양성이라는 근본적 대책, 즉 의대 신설이라는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부가 전남도에 의대 신설 결정을 맡기려고 하고 있다. 이는 오히려 지역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라며 "전남 의대 신설 문제는 시급성, 필요성, 공공성을 따지고 지역균형발전 측면까지 고려해 복지부, 교육부 등 중앙정부가 의지와 책임을 가지고 의대 신설 문제를 결정해야 한다"고 명확하게 밝혔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남에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이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을 세울 때 전남에 의대를 신설하는 것을 우선적으로 확정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각 지역별로 필요한 의사 수를 산출해서 전남이 필요한 수요가 파악되면 그에 따라 의대 신설을 논의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당정청이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를 논의해 지역 필수 인력, 역학조사관 등 특수전문과목 인력, 기초과학 및 제약바이오 분야 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 증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