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 종식 멀었다 … 노마스크 시기상조"
의협 "코로나 종식 멀었다 … 노마스크 시기상조"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4.26 15: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서울 홍대거리를 거닐고 있다. ⓒ 김소연 기자

정부가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포함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의 완화를 발표했지만 의료계는 마스크를 벗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는 정부가 발표한 대응방안에 대해 코로나19는 아직 종식된 것이 아니라 주의해야한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만명씩 발생되고 있는 상황이다. 여전히 고위험군에서는 위협적인 바이러스다.

코로나19 재유행 대비를 위해 △코로나19 의심 증상(발열·인후통·몸살)이 있는 경우 집에서 격리 △직장·사업장은 주기적 환기와 소독을 해야 한다.

의협 관계자는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는 시기상조이고, 가장 기본적인 개인 보호구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전면 해제에 대해서는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국가 방역대책으로는 감염병 의심 증상에 따른 개인의 자발적 격리에 대해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