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본부 법령 위반 업체 '270곳' 적발
경기소방본부 법령 위반 업체 '270곳' 적발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1.22 15: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소방특별사법경찰이 화재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 경기소방재난본부
▲ 경기소방특별사법경찰이 화재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 경기소방재난본부

군포 부곡 한국복합물류센터, 이천 한익익스프레스 물류창고, 용인 SLC 물류센터, 군포 산본동 백두한양아파트…

지난해 경기도에서 8건의 대형 화재로 47명이 숨지고 1027억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러한 대형화재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안전수칙과 소방법령을 준수했을 시 막을 수도 있었던 사건들이 다수기에 안타까움이 크다.

경기소방재난본부 소방특별사법경찰은 지난해 270곳의 소방법령 위반 불법행위 업체를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대형 소방시설 공사현장, 저유소 등 2038곳 중 13.2%에 해당하는 수치다.

소방본부는 입건 115건, 과태료 131건, 조치명령 179건, 행정처분 77건, 기관통보 19건 등 521건을 조치했다.

지난해 6월 한 1차전지 제조업체는 제3류 위험물과 제4류 위험물을 허가 없이 지정수량의 70배가량 초과 저장하다 적발됐다.

저장중인 위험물은 폭발성과 인화성이 강한 것들로 대형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지난해 4월 38명의 인명을 앗아간 이천 한익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현장을 수사한 결과 소방공사 하도급 위반과 무허가 위험물 저장, 소방기술자 미배치 등 재난위험요인을 다수 발견해 법적 조치를 받도록 했다.

경기소방재난본부는 2018년 3월 소방사법팀을 설치해 지역 소방서에 37개팀 87명이 활동하고 있다.

소방특별사법경찰은 만성적인 소방안전 불법행위와 법령의 사각지대를 이용한 소방사범을 찾아내고 대형재난 예방을 위해 위험요소를 살펴 조치하고 있다.

경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위험물 불법 저장·취급행위, 대형 공사현장 불법행위 등 소방안전 저해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특사경의 활동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발생한 8건의 대형화재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소방본부 차원의 노력만으로는 재난을 막을 수 없다.

사업자들과 민간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안전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