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공단 '렌터카 리콜통지' 활성화 업무협약
교통공단 '렌터카 리콜통지' 활성화 업무협약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08 09: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원장(왼쪽 네번째)와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왼쪽 다섯번째)이 7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원장(왼쪽 네번째)와 조석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왼쪽 다섯번째)이 7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7일 경기 화성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와 '렌터카 리콜통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렌터카사업자가 소유하고 있는 차량의 리콜정보를 공유해 신속한 리콜통지와 결함시정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단은 제작결함차량에 대한 리콜통지때 전체 통지와 별도로 리콜에 해당하는 렌터카 리스트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제공한다.

연합회는 주기적으로 렌터카사업자에게 리콜조치를 독려해 향후 리콜시정률을 공단에 제공해 렌터카의 리콜시정을 위해 서로 노력할 예정이다.

지난 4월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에 따라 대여사업자는 리콜 미조치차량을 대여할 수 없다. 임차인에게 즉시 리콜통보를 해야 한다.

협약은 대여사업자의 착오나 누락에 의한 법령 위반 위험을 줄여 법령개정에 따른 대여사업자의 불만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렌터카의 리콜시정 노력을 통해 소비자가 마음 놓고 렌터카를 사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리콜대상 차량의 신속한 시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