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운전면허 시험 다음달까지 중단 … 6월부터 '예약제'
토요일 운전면허 시험 다음달까지 중단 … 6월부터 '예약제'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4.22 10: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로교통공단
ⓒ 도로교통공단

도로교통공단은 코로나19 장기화 추세에 따라 다음달까지 토요특별근무를 중단한다. 오는 6월부터 방문시간대 전면예약제로 토요근무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공단은 직장인 등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국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매월 1회 토요일에 한해 전국 19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면허시험과 민원업무를 실시해 왔다.

코로나19 확산 지속으로 범정부적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3·4월에 이어 다음달까지 주중 대비 방문객 밀집도가 높은 토요특별근무를 잠정 중단키로 했다.

오는 6월부터는 국민편의 제공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 수행을 위해 전국 면허시험장의 토요특별근무를 방문시간대 전면예약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6월의 경우 둘째 주 토요일인 13일에 시행한다.

방문시간대 전면예약제는 면허시험장에 방문하기 전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방문시간을 예약해야 한다. 예약인원에 한해 운전면허시험과 적성검사 등 민원업무를 처리한다.

가능한 민원은 운전면허 1종 적성검사, 2종 갱신, 재발급 업무다. 이외 국제면허 발급, 외국면허·군면허 교환 등을 위한 서비스는 주중(평일 09시~18시)에 방문해야 한다.

예약은 도로교통공단 '안전운전 통합민원'홈페이지(KoROAD.or.kr) 내 '운전면허발급'에서 원하는 시험장과 시간을 선택해 해당 시험장의 토요근무일을 확인하고 예약 후 방문하면 된다.

인터넷 이용이 불가한 경우 도로교통공단 고객지원센터(☎1577-1120)를 통해 전화 예약도 가능하다.

유충섭 공단 면허관리처장은 "사전예약제를 통해 시험장 내에 대기인원이 밀집하는 것을 차단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한다"며 "방문 때  장시간 대기로 인한 민원인의 불편을 해소하는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 면허시험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소독 작업을 실시해 방문객과 업무처리자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시험장 방문 시에는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고 미착용 시 출입이 제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