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 쓰셨나요 … 서울시 소상공인 월 2만원 지원
노란우산 쓰셨나요 … 서울시 소상공인 월 2만원 지원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3.11 11: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노란우산'에 가입하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희망장려금을 지원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자영업자 퇴직금으로 불리는 노란우산은 소기업·소상공인이 폐업·사망·퇴임·노령 등의 이유로 생계가 곤란할 때 기납입 금액에 연 복리 이자율을 적용해 공제금을 돌려 받는 상품이다.

시는 연 매출 2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이 신규로 '노란우산'에 가입하면 월 2만원의 희망 장려금을 1년간 지원한다. 이 제도는 중소기업중앙회가 2007년 9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소상공인들의 노란우산 가입률을 늘리기 위해 전국 최초로 희망장려금을 시작했다. 모두 8만8211명에게 지원했다.

지원금액도 기존 월 1만원에서 지난해부터는 월 2만원으로 늘렸다.

가입률은 2015년 26.8%에서 2019년 58.6%를 늘었다. 올해는 64억원을 희망장려금으로 지원, 가입률을 60%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노란우산은 매월 5만원부터 100만원까지 1만원 단위로 가입이 가능하다.

폐업, 사망, 부상·질병에 의한 퇴임, 노령(가입기간 10년 경과, 60세 이상) 등의 사유 발생했을때 기납입한 금액에 연 복리 이자율을 적용한 공제금을 일시금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공제금 압류·양도·담보 제공 금지 △연간 최대 500만원 소득공제 △가입일로부터 2년간 상해보험 지원 △납부금 내 대출가능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을 통한 무료상담 등 공제가입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이 있다.

가입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중소기업중앙회·시중은행(12개)·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지역센터), 노란우산공제 홈페이지(www.8899.or.kr),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 콜센터를 통해서 가입 할 수 있다.

준비서류는 사업자등록증과 부가가치세 과세 증명서류가 필요하다. 서울시 희망장려금은 가입 후 30일 이내에 중소기업중앙회와 시중은행 등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 콜센터(☎1666-9988)로 문의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노란우산은 별도의 퇴직 준비가 어려운 영세 소상공인에게 닥친 어려움에 대비하는 안심제도"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제도 개선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