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컨설팅 지원
충남도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컨설팅 지원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0.02.13 16:2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도 아산시 카페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컨설팅이 진행되고 있다. ⓒ 충남도
▲ 충남도 아산시 카페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컨설팅이 진행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와 아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영업부진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도는 11일 아산시 한 카페에서 신정호 상인회 회원들과 간담회를 열어 근로시간 조정과 고용유지 지원금 신청 지원을 돕는 '경영위기 지원 컨설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용유지지원금이란 경영위기에 노동자를 감원하지 않고 휴업·휴직 등 고용유지 조치를 실시할 경우 지원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노동자 1인당 1일 6만6000원(월 최대 198만원)까지 최대 180일까지 지원한다.

전문가 컨설팅 지원은 신종코로나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노동시간 단축방안과 휴업 등 필요한 조치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도와 아산시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필요에 따라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한 추가지원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석필 경제실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이 경영위기가 심각한 상황이다"며 "우한 교민을 포용한 아산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컨설팅 지원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2-16 10:57:50
당연시 지원 해야하죠

제노비아 2020-02-13 18:18:07
경제도살고
코로나도 어능 물러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