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불법주정차' 특별단속 … 5만1807대 적발
스쿨존 '불법주정차' 특별단속 … 5만1807대 적발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1.10 17:07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하고 있는 차량. ⓒ 서울시
▲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주정차하고 있는 차량. ⓒ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 8월 26일부터 9월 6일까지 시 전역의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불법 주정차 차량 6300대에 대해 과태료 5억여원를 부과했음에도 불법 주정차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었다.

이에 서울시는 어린이 보호구역내에서의 어린이 안전보호 차원에서 지난 연말까지 4만5507대를 추가 적발하고 과태료 36억4000만원을 부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시내에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1730개소를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오전 8시~10시, 오후 3시~5시에 단속을 실시했다.

경찰청의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서울시내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4일마다 평균 1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한 어린이는 6명, 부상당한 어린이는 452명이었다.

불법 주정차는 운전자로 하여금 지나가는 어린이·보행자를 제대로 볼 수 없게 해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일명 '민식이법'이 국회를 통과하는 등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안전사고 예방이 국민들의 지대한 관심에 따라 시는 다음해까지 모든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용 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불법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과 견인조치 등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이다.

마채숙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의 주·정차 행위는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위법 행위로 어린이 목숨을 위협하는 불법행위가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물 2020-01-11 16:56:51
어디에서나 과도기는 있는법입니다. 차츰 나아질것이라 믿습니다

야옹이 2020-01-11 07:36:16
그렇게 불법주차 하지 말라고 홍보하였는대도 위법하는것은 강력한 처벌을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