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알아낸 사고 다발 공공시설 422곳 개선
'빅데이터'로 알아낸 사고 다발 공공시설 422곳 개선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1.21 16: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 안동시 벽화마을 곳곳에 핸드레일과 데크계단 등을 설치해 낙상사고를 예방했다. ⓒ 권익위
▲ 경북 안동시 벽화마을 곳곳에 핸드레일과 데크계단 등을 설치해 낙상사고를 예방했다. ⓒ 권익위

119 구조·구급 빅데이터를 활용해 교통·추락 등 생활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한 도로·하천·등산로 등 공공시설 422곳에 대한 개선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중앙우체국에서 '119구조·구급 빅데이터 기반 생활안전사고 빈발 공공시설 개선'을 주제로 기획조사 결과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보고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소방청의 119구조·구급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정된 사고빈발 공공시설 422곳과 1202개의 개선방안을 소방청·경찰청·공단 등 시설관리 책임기관과 공유한다.

권익위는 교통·수난·추락 등 생활안전사고 개선대책 요구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해 1월말부터 5월까지 최근 3년 동안의 소방청 119구조·구급 빅데이터 분석과 안전사고 빈발 공공시설의 실태를 조사해 가장 개선이 시급한 422곳을 선정했다.

선정된 422곳은 주로 △도로 △하천 △등산로 △교량 △공원유원지 등이다. 이중 도로가 166곳, 하천이 104곳, 산악 등산로가 64곳으로 전체의 79%(334곳)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8개 광역도 224곳(53.0%), 수도권 121곳(28.6%), 광역시 77곳(18.4%) 순으로 많았다.

이 시설들에서 최근 3년 동안 8070건의 119구조·구급 출동이 있었고 3983명(사망 331명, 부상 365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권익위는 지자체, 공단 등 시설관리 책임기관과 선정된 422곳의 개선방안을 협의한 후 한국교통연구원 등 전문기관의 검토를 거쳐 1202개의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사고가 많은 도로시설에는 가드레일과 미끄럼방지시설을 설치하고 도로선형과 신호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하천에는 우천 시 출입통제 장치와 수면부표를 설치하고 산악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로프형 안전 펜스, 우회 탐방로, 대피소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권익위는 개선방안을 공유하고 다음해 상반기까지 개선방안을 적극 시행해 줄 것을 관계기관에 권고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방안에 대한 이행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은정 위원장은 "안전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설관리 책임기관이 안전사고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19-11-22 09:15:24
확실한 개선이 필요하다 닥쳐야 할여고 하지말고 빨리 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