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쓰레기 없는 바다 만들자" … 해양정화주간 지정
해수부 "쓰레기 없는 바다 만들자" … 해양정화주간 지정
  • 이명상 기자
  • 승인 2019.06.17 14:49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수산부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를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으로 지정한다.

해양수산청 11곳과 지자체 등 1만3000여명이 참여해 국민들에게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린다.

우리나라는 연간 15만톤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정부가 8만톤을 수거한다. 하지만 남은 쓰레기는 해양경관과 자원을 훼손한다.

해양쓰레기의 80%는 플라스틱이다. 미세 플라스틱은 인간에게도 위험하기 때문에 사전 대응이 필요하다.

정화주간 동안 135개 연안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오는 21일 '연안 정화의 날'에는 전북 군산 선유도에서 정화행사가 열린다.

해양수산부는 환경부와 하천변·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통해 장마·태풍을 앞두고 쓰레기 발생요인을 줄일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난 5월 31일에 열린 '제24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올해를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으로 지정해 국민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어구・부표 보증금제도, 해양폐기물 관리법 등을 통해 해양플라스틱을 2022년까지 30%, 2030년까지 50% 줄일 계획이다.

해수부는 정화주간이 끝난 뒤에도 매월 '연안 정화의 날'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한다.

문성혁 장관은 "해양쓰레기는 빠르게 확산하고 수거가 어렵기 때문에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다 2019-06-19 08:58:59
바다는 보고다.

제노비아 2019-06-18 13:25:35
가정에서부터실천합시다

박은경 2019-06-18 11:37:38
해양쓰레기 치워도 치워도 밀려오지만 정화활동 하면 더 나아지긴 하겠지요~

윌리엄스 2019-06-18 08:54:52
해양 쓰레기가 많아지면 그 피해는 우리에게 돌아옵니다.
일주일에 미세플라스틱으로 마시는 양이 신용카드 1개 라고 합니다.

용만이 2019-06-18 08:14:18
해야쓰레기 치워도 자꾸만 나오는 스티로폼 물병 밧줄 주로 어구도많다 배에서 버리는 쓰레기도많다
어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