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없는 바다 … 제19회 '연안정화' 행사
플라스틱 없는 바다 … 제19회 '연안정화' 행사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19 11:3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일 전남 진도군 가계해수욕장 등 11개 지역에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다.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곳 국가에서 50만명이 참여한다. 우리나라도 지난 2001년부터 행사를 개최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았다.

20일 오후 2시 전남 진도군 가계해수욕장에서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 박병호 전남부지사 등이 참석하는 본 행사가 열린다. 이를 전후로 지방해양수산청 등이 주관하는 지역행사가 개최된다.

기간 동안 5000여명이 연안정화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행사에는 외교부의 협조를 통해 처음으로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ĒTERIS VAIVARS) 주한 라트비아 대사 등 주한 외교단 30여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오전에 항만 부유쓰레기 수거를 위한 청항선에 승선해 해양쓰레기 수거 활동을 체험한다. 오후에는 국제 연안정화의 날 기념식과 정화할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해양정화활동에 기여한 유공자와 해양쓰레기 관리 우수 지자체에 대한 시상식, 기념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올해 해양쓰레기 관리 최우수지자체로는 '전남 진도군'이 선정됐다. 진도군은 지난해에 해양수산 분야 예산의 2%에 불과하던 해양쓰레기 관련 예산을 올해 7%로 3배 이상 확대했다. 

해양쓰레기 수거도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 어촌계 대상 수거 캠페인 전개와 우수 어촌계 포상 등 민간 참여를 위한 제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념식에 이어 진행되는 연안정화활동에서 참가자들은 쓰레기를 수거해 쓰레기의 종류와 수량을 조사카드에 기록한다. 조사카드는 청소한 지역에 버려진 해양 쓰레기의 특성을 파악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해양쓰레기로 재활용가방 만들기', '드론을 활용한 분리수거', '해양환경 이동교실' 등이 진행된다.

문성혁 장관은 "바다를 지키고 보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시민 참여가 필요하다"며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계기로 우리 후손들에게 깨끗하고 풍요로운 바다를 물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