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교통사고 사망 4185명 … 5년째 감소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 4185명 … 5년째 감소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3.06 15:4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월 8일 오후 5시 4분쯤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에서 BMW 승용차와 베르나 승용차가 정면 충돌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 양양소방서
▲지난해 7월 8일 오후 5시 4분쯤 강원 양양군 서면 오색리에서 BMW 승용차와 베르나 승용차가 정면 충돌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 양양소방서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매년 감소세를 보이나 여전히 연 4000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4185명으로 2016년(4292명)보다 2.5%(107명) 줄어 2012년 이후 5년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2년 5392명에서 2013년 592명, 2014년 4762명, 2015년 4621명으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2012년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속해서 감소 추세를 보여 올해에는 3000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보행자 사망이 매년 40%에 육박하고 있어 보행자 보호 대책이 여전히 시급함을 드러냈다.

지난해 보행자 사망은 1675명으로 2016년도 1714명보다 2.3%(39명) 감소했으나 전체 사망사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에 달했다.

이는 2015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행 사망자 점유율(19.2%)과 비교하면 2배가량 높다.

노인 보행자 사망은 906명으로 2016년(866명)보다 4.6%(40명) 증가했고 전체 보행자 사망의 54.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2016년(709명)보다 20.7%(147명) 감소해 보행자 사망사고의 33.6%를 차지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6∼8시(263명), 오후 8∼10시(192명), 오후 10시∼자정(166명) 등 순으로 사망자가 많았다. 특히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발생한 사망자가 758명으로 전체 보행 사망자의 45.3%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증가세를 보이던 어린이 사망자는 지난해 54명으로 2016년(71명)보다 17명(23.9%) 줄었다.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 사망자는 2016년과 같은 8명이었으나 부상자는 23명 감소한 487명이었고 통학버스 사망자는 없었다.

음주운전 사망자는 439명으로 2016년(481명)보다 8.7%(42명) 감소하는 등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택시·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사망자는 821명으로 2016년(853명)보다 3.8%(32명) 줄었으나 화물차 사망자는 212명에서 255명으로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 2048명, 화물차 961명, 이륜차 564명 순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많았다. 이륜차 사망자는 8.1%(50명) 감소해 교통사고 전산조회가 가능한 1991년 이후 처음으로 500명대에 진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시부 제한속도를 50㎞로 지정하고 특별보호 필요 지역은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시범운영을 확대하는 등 보행자 친화 정책을 시행해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상용 2018-03-06 20:21:02
교통사고가 주로 오후대에서 야간에가 많군요

문천관 2018-03-06 15:54:38
안전운전에 관해서 다시한번 상기시켜주는 기사네요

cm-kim 2018-03-06 15:50:35
그나마 사고가 줄어든다니 다행이네요...
오늘도 짐승 몇 마리(운전자) 때문에 고속도로에서 아찔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