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 2017년 하루평균 447회 출동 64명 구조했다
서울소방 2017년 하루평균 447회 출동 64명 구조했다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8.02.23 10:4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1일 경기 고양시 덕이동 한 재활용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 일산소방서
▲ 지난 21일 경기 고양시 덕이동 한 재활용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 일산소방서

지난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의 구조활동이 전년보다 20.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한 해 동안 16만3055건의 구조출동을 해 2만3373명을 구조했다고 23일 밝혔다. 하루평균 447회 출동해 64명을 구한 셈이다.

지난해 구조출동이 급증한 것은 2016년 2만9516건이던 화재 출동이 54% 급증했기 때문이다. 교통사고 출동도 25% 증가했다.

구조출동 건수는 취소·오인 등이 모두 포함된 것으로 119에 들어온 구조요청 기준으로 집계된다.

출동 유형을 보면 화재가 27.8%로 가장 많았고 문 잠금 사고(10.4%), 승강기 사고(4.9%), 교통사고(4.3%) 순이었다.

구조출동 장소는 아파트(22%)가 가장 많았고 주택(21%), 도로(11.8%)가 뒤를 이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2만4676건)에 구조출동이 가장 잦았다. 일요일(2만4095건), 월요일(2만3379건), 목요일(2만2316건) 순으로 출동 건수가 많았다.

또 오후 3∼5시에 구조요청의 16%(2만5969건)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출동 건수는 7월(1만8199건), 8월(1만7160건), 9월(1만4535건) 순으로 많았다. 물놀이 등 야외활동이 잦은 6∼9월 4개월간 전체 구조출동의 39.5%가 집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우 2018-02-25 20:08:31
꼭 필요한 도움에만 119 전화를~~

아이오페 2018-02-23 18:12:35
구조출동중 화재출동이 가장 많네요 화재가 일어나지 않도록 가가호호 불조심! 잊지마세요
콘센트 멀디탭도 적절하게 사용해야 화재예방이 됩니다.
어려서부터 외쳤던 구호가 생각납니다. 자나깨나 불조심!!!

제발 2018-02-23 10:56:52
문 잠금은 본인이 해결했으면 합니다. 갈수록 줄여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