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결함 신고 1위' 현대차 … 수입차는 폭스바겐 '최다'
'신차 결함 신고 1위' 현대차 … 수입차는 폭스바겐 '최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7.04 17:12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최근 3년간 자료 분석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현대자동차가 최근 3년 신차 결함 신고 1위를 차지했다. ⓒ 현대차

신차 결함 신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을 거듭하는 자동차 기술에 비해 소비자의 요구를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최근 3년간 국산·수입차에 대한 결함 신고가 1만8452건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국산차 1만2415대, 수입차 5944대다.

차량 결함 신고는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며 지난해는 2019년 대비 무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국산·수입차 연도별 결함 신고현황. ⓒ 자동차리콜센터

제조사별로는 국산 현대차가 5175건(41.7%)으로 가장 많았으며 기아 3691건(29.7%), 르노코리아 1585건(12.8%)으로 뒤를 이었다.

수입차는 폭스바겐이 1627건(27%)으로 가장 많았다. 벤츠가 947건(16%), BMW가 813건(13.7%)으로 뒤를 이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국산차 제조사별(TOP3) 결함 신고현황. ⓒ 자동차리콜센터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수입차 제조사별(TOP3) 결함 신고현황. ⓒ 자동차리콜센터

결함이 가장 많은 장치는 동력 발생 장치(PPD)였다. 차량 구동에 필요한 동력을 발생시키는 장치로 엔진, 연료·냉각·급유 장치 등으로 구성된 PPD는 6875건의 신고로 전체 신고의 32.8%를 차지했다.

조향장치(조향 핸들·조향축)는 3049건(14.5%), 동력 전달 장치는 1994건(9.5%)으로 나타났다.

특히 엔진·변속기·핸들 등 차량의 중요 역할을 하는 장치에서 결함 신고가 1만1918건(56.8%)으로 높게 나타나 운전자 안전과 직결된 요소에 대한 품질 개선·관리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차량에 탑재되는 기능·장치가 다양해짐에 따라 관련 결함 사유도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벤츠 EQA250은 에어백 제어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사고 발생 시 사고기록 장치에 일부 데이터가 저장되지 않는 안전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최근 쏘렌토(하이브리드) 등 '1.6T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된 현대·기아차 전 차종에서는 엔진오일 비정상 증가 문제가 제기됐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엔진오일 증가 문제에 대한 불만이 잇따르자 현대차그룹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계획을 밝혔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부품 교체없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근본적 해결책이 될 수 있을 지 의문"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완성차 제조사에 대해 "차량 기술뿐 아니라 신차 테스트·검수에도 많은 시간을 투자해 소비자 피해를 막아야 한다"며 "제조사는 결함 신고 내역을 바탕으로 조사하거나 리콜을 통해 차량 문제를 해결하지만 리콜이 능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주권 관계자는 "고가의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는 그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며 "소비자는 베타테스터가 아니라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 2022-07-05 07:11:41
대기업 소기업이 되는것 아니냐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차량하면 현대 기아 르노삼성 쌍용. 움직이는 차량 한가지 부속만 잘못되면 사고로 이어진다.
출고전 제대로 검증 태스트를 하고 출고 하라

문제 2022-07-04 17:43:23
운전자 안전과 직결된 문제에 대기업으로서 사명감있는 모습 좀 보여줬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