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할부 쓰면 신속 출고" 폭스바겐 '이자 장사' 하나
"고금리 할부 쓰면 신속 출고" 폭스바겐 '이자 장사' 하나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9.23 16: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카플레이션 현상 악용 소비자 우롱"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폭스바겐 전기차 ID.4. ⓒ 폭스바겐 코리아 홈페이지

폭스바겐이 빠른 출고를 빌미로 연 금리 7%가 넘는 자사의 고금리 금융(파이낸셜) 서비스 이용을 유도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카플레이션으로 인한 자동차 출고지연을 악용해 속칭 '이자 장사'를 한다는 것이다. 카플레이션이란 'car'와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로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자동차 판매 가격이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23일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 따르면 폭스바겐 코리아는 자동차 출고지연·물량부족 사태가 계속되는 와중에 사전예약으로 차량 인수 대기 순번을 지급해놓고 파이낸셜 서비스 이용자에게 우선권을 주고 있었다.

문제가 된 차량은 이달 출시된 폭스바겐의 'ID.4' 전기차다. 폭스바겐 코리아가 사전예약 대기 순번을 지급해놓고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 이용자에게 차량 인수 우선권을 준 것이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폭스바겐 파이낸셜로 출고해야 차량을 빨리 받을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해당 차량을 폭스바겐 파이낸셜로 출고하면 60개월 기준 금리가 7.7%에 달한다. 카드 할부 금리가 연 4%대인 점을 고려하면 3000만원을 할부로 했을 때 파이낸셜 상품을 이용하면 수백만원의 이자를 더 내야 한다.

또 차량 가격이 5490만원인 ID.4는 5500만원 이하 전기차에게 지급되는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어 기준 충족 시 최대 700만원가량의 할인이 가능하다.

하지만 지방차치단체별로 보조금 지급 물량이 한정돼 있어 차량 출고가 늦어지면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등장한 폭스바겐의 고금리 파이낸셜 판매방식은 차를 하루빨리 출고 받으려는 소비자의 심리를 악용한 수법으로 보일 소지가 다분하다.

해당 의혹에 대해 폭스바겐 코리아와 딜러사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자사 금융상품 사용을 강요하는 지침을 내린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딜러사들은 폭스바겐 코리아의 일방적인 강요 정책이라고 맞서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자동차 수요·공급의 불균형으로 완성차 업체들의 갑질과 악질 판매방식이 갈수록 심각·다양화되고 있다"며 "폭스바겐은 ID.4 차량에 대한 고금리 파이낸셜 정책을 당장 폐지해야 하며 카플레이션 현상을 악용해 소비자를 우롱하면 강력한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