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주철 등 5개사 한전 맨홀뚜껑 '입찰 담합'
세계주철 등 5개사 한전 맨홀뚜껑 '입찰 담합'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7.04 11: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공정거래위원회가 한전·조달청 맨홀뚜껑 입찰에서 담합한 5개 업체를 적발했다. ⓒ 공정거래위원위

9년간 한국전력공사·조달청이 발주한 400억원 규모 맨홀뚜껑 입찰에서 1000건이 넘는 담합으로 이득을 취한 5개 업체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한전·조달청이 2011년 9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발주한 1016건의 맨홀뚜껑 입찰(400억원 규모)에서 낙찰예정자 등을 담합한 5개 업체에 시정명령·과징금 21억3500만원을 부과했다고 4일 밝혔다.

담합한 업체는 △세계주철 △일산금속 △대광주철 △한국주조 △정원주철 등이다.

이들은 한전·조달청 발주 입찰에서 각 사업자 간 누적 낙찰물량이 같거나 유사하도록 사전에 낙찰 예정자·들러리·입찰가격을 정해 이득을 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1016개 입찰 담합에 가담해 997건을 낙찰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적발은 입찰담합징후 분석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다. 입찰담합징후 분석 시스템은 조달청 등 16개 공공기관 입찰정보를 바탕으로 낙찰률·투찰률·입찰참가자 수·입찰참가자격 제한정도 등의 지표를 종합적으로 활용해 담합을 포착하는 시스템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분석 시스템을 통해 공공기관 자체 발주 영역에서 은밀히 유지됐던 담합을 포착했다"며 "공공 조달 분야 입찰 시장을 지속 감시해 담합 징후 포착 시 신속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