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6월 1일부터 승용차요일제 운영 재개
대전시 6월 1일부터 승용차요일제 운영 재개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5.19 08:4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가 6월1일부터 승용차요일제 운영을 재개한다. ⓒ 대전시
▲ 대전시가 6월1일부터 승용차요일제 운영을 재개한다. ⓒ 대전시

대전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중단했던 승용차요일제를 오는 6월 1일부터 재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승용차요일제 참여자는 지정한 운휴일에 승용차를 운행할 수 없다.

운휴일 미준수는 년 9회까지 가능하며, 10회 이상 준수하지 않으면 승용차요일제 적용이 해제되고 자동차세 감면 등의 혜택이 소멸된다.

월요일부터 금요일 중 하루를 쉬는 날로 정해 해당 요일에 승용차를 운행하지 않는 시민자율 실천운동이다. 일주일에 하루라도 승용차 운행을 줄여 도시교통혼잡 완화, 대기질 개선 및 에너지 절약 등을 목적으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시는 참여대상차량(비영업용 10인 이하 승용자동차) 50만대의 10%에 해당하는 5만 대가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고 있다.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는 차량에 대해 △자동차세 10%(선납 시 최대 18%) △공영주차장 요금 50% 할인 △자동차 검사료 10% 할인(교통안전공단 제외)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시는 출퇴근 시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 해 지역 내 코로나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2020년 2월 24일부터 승용차요일제를 일시 중단했다.

조철휘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승용차요일제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공공교통 중심 도시, 탄소중립 선도 도시 대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