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2.05.13 08: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가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 대전시
▲ 대전시가 관계자들이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하고 있다. ⓒ 대전시

대전시는 12일 시청에서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내 혁신도시, 도심융합특구 등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 종합기본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역세권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진행된다.

용역과업은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지구 전체 92만3065㎡ 가운데 대전역복합2구역 등 6개 촉진구역과 뉴딜사업지구, 도로 등 기반시설을 제외한 존치관리구역 26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는 용역을 통해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공간과 도심융합특구 계획에 대한 사업추진 동력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총사업비 500억원이 투입되는 소제동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선정을 위한 배치 공간도 이번 용역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다.

착수보고회는 시 도시주택국장, 도시개발과장, 혁신도시팀장 등 관련부서 팀장 5명, 동구청 혁신도시과장 등이 참석했다.

용역사는 △사회 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른 현황조사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주민의견 실태조사와 성과분석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계획 수립과 도심융합특구 계획 반영 등을 중심으로 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용역사에 재정비촉진계획의 목적·특성을 종합적으로 재분석하고 새로운 대안을 수립해 도시의 균형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개발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해교 시 도시주택국장은 "대전역세권 개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대전역 일대가 100년 전 대전의 중심지로 재 부상 할 수 있도록 용역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