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이피트'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선도한다
현대차그룹 '이피트'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선도한다
  • 손윤희 기자
  • 승인 2022.04.11 17: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 지역 최초로 제주 새빌 이피트 ⓒ 세이프타임즈
▲ 제주 새빌 이피트.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적용한 '이피트(E-pit)'로 전기차 충전 생태계 성장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해 전국 이피트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해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에 기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은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 △충전사업자와 회원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중장기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의 확장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충전 사업자들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 활용 시 서비스 개발과 운영 부담이 줄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다. 신규 사업자들은 충전 시장 진입이 한층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이 적용된 이피트는 △회원가입과 차량등록 절차 간소화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 전환 후 사용하던 방식 실시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충전소 정보 고도화와 고장 최소화 등으로 안정적 충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11일 안성휴게소(서울 방향)를 시작으로 오는 15일까지 차례대로 이피트 운영을 재개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을 기존 충전소에 더해 신규 개소 예정인 충전소에도 적용해 이피트만의 프리미엄 충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피트는 지난해 런칭 후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불만을 개선하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견인했다"며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런칭과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